뉴스

Home > 뉴스 > 사회

15일부터 17일까지 사흘 동안... 홈플러스 경주점 직원 8명 감염

17일 오전 시민운동장 임시선별검사소 추가 설치하고 검체조사 나서

작성일 : 2021.05.20 02:26 수정일 : 2021.05.20 02:37 작성자 : 경주사랑신문 (경주사랑인터넷신문)

경주의 한 대형마트에서 코로나19 집단감염이 발생한 것과 관련 경주시가 대책 마련에 나섰다.

 

시는 17일 오전 코로나19 대응상황 점검회의를 소집하고 홈플러스 경주점 집단감염 사태와 관련해 감염경로를 파악하는 한편 이용객을 대상으로 검사를 벌이고 있다.

경주에서는 지난 15일부터 17일까지 사흘 동안 18명의 신규 확진자가 나왔는데, 이 중 8명이 홈플러스 경주점 직원이다.

경주시와 방역당국에 따르면 15일 정육코너 직원 1명이 양성판성을 받자, 직원 106명을 대상으로 검체조사를 실시해 식품부 직원 4, 가전코너 직원 1명이 추가 확진된 데 이어 17일에도 추가로 2명이 나왔다.

이에 따라 시는 홈플러스 경주점을 16~17일 이틀 간 폐쇄하고, 방역수칙 준수 여부를 점검하고 있다.

시와 방역당국은 방역법 위반사항이 적발되면 과태료 부과 등 강력한 행정조치를 취할 방침이며, 최초 확진자의 증상이 발현한 날을 기점으로 이틀 전인 지난 3일부터 15일까지 홈플러스 경주점을 방문한 시민들에게 검사를 권고했다.

특히 권고 검사 첫날인 16일 시민 3452명이 보건소를 찾으면서 대기 행렬이 수백m에 이르는 등 큰 혼란을 빚었는데, 이에 시는 17일 오전부터 시민운동장에 임시선별검사소를 추가 설치하는 한편, 드라이브 스루 설치도 적극 검토하고 있다.

주낙영 경주시장은 경주 홈플러스 발 감염 사태가 진정될 때까지 가용할 수 있는 인력을 총 동원해 시민들의 불편을 물론 코로나19 추가 감염을 막을 방침이라며 경주 홈플러스를 포함한 지역 주요 대형마트의 방역상태를 점검하고, ‘원스트라이크 아웃등 무관용 원칙을 적용한 집중점검을 추진할 방침이라고 밝혔다